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선거운동 중 과격한 발언들 후회"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18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18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가 선거운동 기간 중 과격한 언사들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어제 (18일)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롯에서의 유세에서 종종 논쟁이 과열되고 여러 현안들에 관해 이야기할 때 적절한 어휘를 선택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며, 믿든 안 믿든 그랬던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특히 자신의 발언으로 특정인에게 고통을 줄 수도 있었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을 겨냥해, 이란에 건넨 4억 달러가 인질들에 대한 몸값이었음에도 이를 부인했었다며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후보에 대해서도 흑인들을 그저 표로만 간주하고 그들이 마땅히 누릴 기회를 묵살했다며 심한 편견의 소유자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클린턴 후보와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운영하는 클린턴재단은 이날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더이상 기업과 해외로부터 기부금을 받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