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북한 7월 식량배급 유엔권장량 절반…2분기 대비 17% 감소"


지난 6월 북한 평양에서 전차에 탄 시민들. (자료사진)

지난 6월 북한 평양에서 전차에 탄 시민들. (자료사진)

북한 당국의 지난달 식량 배급량이 2분기에 비해 17% 감소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은 지난달부터 탁아소나 어린이회관 내 고아들에 대한 영양 지원을 중단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은 18일 발표한 ‘WFP 북한 국가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이 지난달 주민 한 명 당 하루 300g의 식량을 배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4월부터 6월까지 2분기 배급량 360g에 비해 17% 가량 줄어든 규모이며, 1월부터 3월까지 배급량 370g에 비해서는 70g 줄어든 규모입니다.

또 북한 당국이 목표로 하는 573g에 크게 못 미칠 뿐아니라 유엔의 1인 당 하루 최소 권장량 600g의 절반 수준에 불과합니다.

특히 지난 2013년 7월390g, 2014년 7월 400g을 배급했던 것에 비해서는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지난달 대북 식량 지원 규모도 최근 5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구는 지난달 북한 취약계층 45만7천여 명에게 379t의 식량을 지원했습니다. 지난 한 달 동안 취약계층 한 명이 세계식량계획으로부터 지원받은 식량이 하루 평균 27g에 그친 것입니다.

이는 전달인 지난 6월 취약계층 64만4천여 명에게 2천150t의 식량을 지원했던 것에 비해 80% 이상 줄어들었을 뿐아니라 2011년 8월 185t의 식량을 지원한 이후 가장 적은 규모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7월부터 새로 시작한 영양 지원사업과 관련해 북한 당국과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것이 늦어져 사업 이행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밀가루 등 식자재 수송이 지연되고 있어 현지 공장의 영양강화식품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은 지난달부터 탁아소와 어린이회관 내 고아들에 대한 영양 지원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식량 지원 규모가 증가한 것이 주요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기구는 지난달부터 황해남북도와 강원도 등 7개 도와 남포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새로운 영양 지원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오는 2018년 말까지 2년 6개월 동안 이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1억 2천 6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18일 현재 모금된 금액은1천260만 달러로 목표액의 10% 수준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