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내 탈북자들, 북한 태영호 공사 망명 환영


18일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최근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영국주재 북한공사에 관한 보도가 나오고 있다.

18일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최근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영국주재 북한공사에 관한 보도가 나오고 있다.

미국 내 탈북자들은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태영호 공사의 망명을 환영했습니다. 이들은 태 공사가 새로운 세상에서 북한의 변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은 시시각각 전해지고 있는 북한 태영호 공사의 서울 망명 소식을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미 동부 버지니아 주에 살고 있는 데보라 최 씨는 태 공사의 망명은 아주 잘 한 선택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데보라 최] “기사 보니까 임기가 돼서 들어갈 때가 됐다고, 들어가서 못 살아요. 제가 어제 그 얘기 듣고 그거 당연한 거지, 어떻게 들어가냐고, 외국생활 다 해보고 자유를 누렸는데. 그래도 조금이라도 자유를 누려본 사람이라면 절대로 다시 못들어 간다고, 전 그렇게 생각했거든요”

최 씨는 태 공사가 본인보다도 자식들을 위해 그 같은 결정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태 공사의 선택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며, 태 공사와 가족들이 새로운 세상에서 자유롭게 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데보라 최] “북한 고위층 보다 더 파워 있고 힘이 센 게 자유잖아요. 아무리 고위층이라도 얼마나 옥죄이면서 아슬아슬한 삶을 살았겠어요. 이제는 다 내려놓으시고 편하게 자기 자신을 위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어요.”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 주에 거주하는 존 김 씨는 태 공사와 같은 사람들이 많이 나와야 북한 내부 사정도 잘 알 수 있고, 통일도 앞당겨질 수 있다며 환영했습니다.

그러면서, 태 공사의 망명은 자신 같은 일반인들의 탈북과는 다른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김] “세계관이 다르고 이런 분들이 온다는 사실 자체는 북한 내부 자체가 많이 변해간다는 것을 느낄 수 있잖아요.”

탈북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지원하는 단체인 ‘재미탈북민연대’ 조진혜 대표는 태 공사의 망명이 좋은 소식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조 대표는 자신의 경험을 예로 들면서, 태 공사 망명 소식이 북한 주민들에게 전해지면 그 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진혜 대표] “북한 잡혀 나갔을 때 고위급 한 명이 탈출했다는 소식을 들은 적 있거든요. 자기 애인하고 탈출했다고 해서 소문이 많이 나고 강연자료가 북한에서 많이 돌아다니면서 원수 철천지 원수 이런 소리가 많이 났는데, 강연자료를 듣고 헤어진 사람들의 뒷이야기에서는 똑똑하네, 능력있네, 이런 식으로 수근거리면서 얘기를 했었고…”

조 대표는 많은 북한 주민들이 태 공사의 망명에 호응하면서 자신들도 북한을 탈출하는 길이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조 대표는 연락이 닿고 있는 평양의 주민들은 애국심이나 사상 같은 것에는 관심이 없고, 돈을 벌어 기회가 되면 북한을 떠나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대표는 태 공사가 한국에 잘 정착해서 의미 있는 활동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진혜 대표] “많은 탈북자들에게 이로운 생활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요, 또 남아 있는 후배들이나 본인과 같은 입장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생각을 열고 깨서 빨리 탈출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그 분이 노력하는 것 중의 하나였으면 좋겠습니다.”

서부 캘리포니아 주에 살고 있는 제임스 리 씨도 태 공사의 망명은 외부 세계의 사정을 잘 아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선택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리] “ 거기서 벗어나야 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그런 사람들이 세상을 더 잘 아는데, 외부에 나와 있는 사람들이 더 잘 아는데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해요.”

리 씨는 가족이나 생명, 안전 등에 얽매여 있는 사람들이 그런 것 때문에 못 나오는 것일 뿐이라며, 결국 태 공사의 망명 같은 일은 또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도 태 공사의 망명 소식을 알게 되면 오죽하면 그런 사람들마저 망명을 할까? 그런 생각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씨는 태 공사가 앞으로 북한의 변화를 위해 일해주기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리] “북한을 변화시키는데 이바지할 수 있는 그런 일을 했으면 좋겠다, 그래도 북한에서 직위를 가졌던 사람들인데, 그런 사람들이 북한의 변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겠느냐, 그런 것을 찾아서 해 줬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이예요.”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