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사상검증' 등 강경 이민정책 제안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15일 오하이오주 영스타운에서 이민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15일 오하이오주 영스타운에서 이민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는 미국의 가치를 공유하고 미국민들을 존중하는 사람만이 미국에 이민올 수 있도록 사상검증 등 철저한 심사를 요구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어제 (15일) 미 중서부 오하이오 주 영스타운에서의 선거유세에서 발표한 이민과 외교 정책에 관한 공약에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강력한 새 이민정책을 시행할 것이라며, 편견과 증오를 지지하고 미국 헌법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유입되지 못하도록 이민자들은 철저한 심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미국의 외교정책은 이슬람 극단주의 확산을 청산하는데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은 목표를 공유하는 사람은 누구나 미국의 동맹이 될 것이라고 트럼프 후보는 강조했습니다.

한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는 이날 펜실베이니아 주 스크랜턴에서 유세를 가졌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자신의 고향인 이곳에서 클린턴 후보를 위한 첫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유세에서 트럼프 후보 만큼 미국의 안보에 대해 무지하고 이에 대처할 준비가 덜 된 주요 정당 대통령 후보는 미국 역사상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