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중 미 육군 참모총장 "사드, 중국에 위협 안 돼"...17일 한국 방문


중국을 방문한 마크 밀리 미 육군 참모총장(왼쪽)이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리줘청 중국 인민해방군 지상군 총사령관과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한 마크 밀리 미 육군 참모총장(왼쪽)이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리줘청 중국 인민해방군 지상군 총사령관과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미국의 마크 밀리 육군 참모총장은 중국은 한국의 미국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THAAD) 배치 결정에 위협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밀리 참모총장은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16일) 베이징에서 인민해방군 고위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밀리 참모총장은 이 자리에서 사드는 북한의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것일 뿐 중국의 미사일들을 감시하지 않는다면서 사드는 중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관영언론은 사드와 관련해 미국과 한국을 겨냥한 기사를 연일 보도하고 있으며, 중국 당국은 한국의 연예인들과 관련된 행사들을 잇달아 취소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나아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 비난 성명에 대한 지지 입장을 철회할 가능성까지 내비치고 있습니다.

한편 밀리 미 참모총장이 내일(17일) 한국을 방문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계획을 점검하고 장준규 한국 육군 참모총장과 만날 계획이라고 한국 육군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미 육군은 이에 앞서 밀리 참모총장이 한국과 중국, 일본 3국 순방에 나서며 한국에서는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과 함께 사드 배치 계획에 관한 보고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한국 군 당국이 지난달 8일 사드 배치 결정을 공식 발표한 뒤 지난달 말 에릭 패닝 미 육군장관에 이어 지난 10일에는 제임스 시링 미 미사일방어청장이 한국을 방문하는 등 미군 주요 인사들이 잇달아 한국 방문 길에 올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