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서 닷새만에 또 경찰 노린 폭탄공격...3명 사망


‘쿠르드노동자당(PKK)’ 연계 무장세력이 이라크에서 급조한 사제폭발물이 터지는 장면. (자료사진)

‘쿠르드노동자당(PKK)’ 연계 무장세력이 이라크에서 급조한 사제폭발물이 터지는 장면. (자료사진)

쿠르드 반군이 터키 남동부 경찰서 인근에 차량폭탄 공격을 가해 적어도 3명이 숨졌습니다. 디야르바크르 시와 바트만 구역을 연결하는 도로에 있는 경찰서를 겨냥한 것이라는 게 현지 관리들의 설명입니다.

이번 공격으로 경찰관들을 포함해 25명이 다쳤습니다. 또 폭발로 인해 바닥에 커다란 구덩이가 파였고 인근 건물도 훼손됐습니다.

현지 경찰은 쿠르드계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소행으로 추정했습니다.

‘쿠르드노동자당’은 1년 전 정전 선언이 깨진 뒤 터키 남부 지역에서의 자치를 요구하며 경찰과 군인들을 공격해 왔습니다.

터키 남동부에서는 지난주에도 ‘쿠르드노동자당’이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폭탄공격이 잇따라 발생해 적어도 12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