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뉴욕서 이슬람 성직자 괴한 총격으로 사망


미국 뉴욕 퀸즈의 방글라데시 주민 사회가 13일 방글라데시 출신 이슬람 성직자 피격 사건에 대한 정당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 뉴욕 퀸즈의 방글라데시 주민 사회가 13일 방글라데시 출신 이슬람 성직자 피격 사건에 대한 정당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 뉴욕에서 토요일 (13일) 이슬람 성직자 등 2명이 괴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해자의 신원은 올해 55세의 이맘 '마울라마 아콘지'와 64세의 측근 '타람 우딘'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은 오후 예배를 마치고 이슬람 사원을 나오던 중 괴한이 뒤에서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목격자들은 용의자가 총을 든 채 도망쳤다고 전했으며, 현재 경찰이 수색 중입니다.

피해자인 아콘지는 방글라데시 출신으로 아콘지가 이끄는 사원은 이 지역 방글라데시 이민자들이 주로 다니고 있습니다.

방글라데시 현지 사회는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다뤄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