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위안부재단 10억엔 신속 출연"


윤병세(왼쪽) 한국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윤병세(왼쪽) 한국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지난해 한국과 일본의 위안부 합의에 따른 합의금 10억엔을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12일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가까운 시일 내에 이 금액을 출연하기로 한 사실을 전달했습니다.

이 같은 결정은 서울의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의 철거를 전제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국은 지난해 12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협상을 통해 일본 정부가 한국의 위안부 관련 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는 내용에 합의했습니다.

윤 장관은 같은 날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을 설립한 사실을 설명했고, 기시다 외무상은 합의 이행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두 장관의 전화통화는 30분간 이뤄졌으며, 지난 3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경제적 배타수역에 낙하한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