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2주 만에 또 '대남 지령용' 난수방송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바라본 남측 지역. 중앙에 '자유의 집', 뒤로 남북회담용 건물로 지어진 '평화의 집'이 보인다. (자유사진)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바라본 남측 지역. 중앙에 '자유의 집', 뒤로 남북회담용 건물로 지어진 '평화의 집'이 보인다. (자유사진)

북한이 2주 만에 대외용 라디오 매체를 통해 남파공작원 지령용으로 보이는 새로운 내용의 `난수 방송'을 내보냈습니다.

북한 `평양방송'은 오늘 (12일) 정규 보도를 마친 0시45분부터 4분30초 동안 여성 아나운서의 목소리로 ‘27호 탐사대원들을 위한 원격교육대학 정보기술기초 복습과제’라며 다섯 자리 숫자들을 읽었습니다.

이번 방송은 북한이 지난달 15일과 29일 내보냈던 `난수 방송'과는 다른 내용이었습니다.

한국 관계 당국은 남파 공작원들이 실제 `난수 방송'을 통해 지령을 받아 탈북 인사 암살이나 테러를 감행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대응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