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대안 없는 사드 비판은 국가 위기 부를 것"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THAAD)의 주한미군 배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대안 없이 비판과 갈등으로 국민을 반목시키는 것은 결국 국가와 국민을 위기로 내모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9일) 서울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당대회 축사에서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생존을 지켜낼 최소한의 방어 조치이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의 발언은 어제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6 명의 사드 관련 중국 방문을 정면 비판한 데 이어 이틀 연속 정치권 사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겁니다.

한편 야권은 일부 야당의원들이 사드에 반대하는 중국 측에 동조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야당의 정당한 주장을 내부 분열이나 북한에 동조하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정상적인 야당의원의 외교 활동에 대통령이 나서서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