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연일 한국 통일부 비난…한국 "본말전도" 일축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논평에서 한국 통일부가 대화와 협력을 반대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논평에서 한국 통일부가 대화와 협력을 반대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최근 관영매체들을 동원해 한국 통일부를 통일의 장애물이라며 맹비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한반도 위기의 원인은 북한의 핵 개발이라며 앞뒤가 거꾸로 된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최근 각종 관영매체를 동원해 통일부를 ‘반통일 역적’이라는 식으로 막말 비난을 계속하고 있는 데 대해 앞뒤가 거꾸로 된 주장이라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남북관계 위기의 근본적인 원인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라고 거듭 지적하고 북한의 주장은 본말이 전도된, 적반하장 격의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중거리 또는 장거리 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하고 추가 도발을 위협하고 있는 북한이야말로 남북관계를 이토록 악화시킨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선 북한이 도발과 위협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진지하게 비핵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통일부를 집중 공격하는 의도에 대해선 매체의 비난 내용으로 미뤄 한국 내 여론갈등을 부추기려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한국사회 일부의 지혜롭지 못한 표현과 논리를 인용해 통일부를 없애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남남갈등을 유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를 주도해야 하는 통일부가 대결과 압박을 앞세우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문제라는 한국사회 일부의 주장을 이용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는 대화 국면과 대결 국면에서의 통일부의 역할 변화를 놓고 북한이 일방적으로 민족에 대한 배신으로 몰아 부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형중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남북대화국면에선 통일부의 역할이 남북대화를 주도하고 남북관계 관련한 여러 행정사무와 교류협력을 관리하는 기관으로서 역할을 했는데, 남북 대결국면에 있어서는 전체적인 대북정책 기조에 맞춰서 북한을 비판하는 그런 기능을 하고 있는 건데 일단 북한이 이를 대상으로 삼아서 통일부에 대해서 너희들이 배신했다라는 식으로 비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형중 박사는 북한이 유독 한국 통일부를 물고 늘어지는 것은 지난 5월 7차 노동당 대회 때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의 통일 방안을 제시하면서 통일 문제가 중요한 화두가 된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이 광복절에 즈음해 전민족적 통일대화합을 열자고 제안했지만 한국 측이 이를 거부하자 이젠 통일부에 대한 원색적 공세로 태도를 바꿨다는 설명입니다.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은 북한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THAAD)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로 남남갈등이 커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통일부에 대한 압박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전현준 박사 /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 “남한 내에서 사드 문제로 남남갈등이 심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통일부를 공격함으로써, 그러니까 대화 편에 설 것인가 소위 안보론에 설 것인가 그런 것을 선택하라는 압박의 시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러니까 전통적 의미에서 대남 통일전선전술을 구사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논평에서 한국 통일부가 대화와 협력을 반대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민족의 단합을 가로막고 체제 통일 야망을 실현하려는 반민족적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통일부에 대해 ‘반통일 역적’, ‘통일의 암적 존재’와 같은 막말도 쏟아냈습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하루빨리 없어져야 할 괴뢰통일부’와 ‘연북통일 기운을 말살하려는 반통일집단’이라는 제목을 글들을 잇달아 게재하며 통일부를 성토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7일 통일부가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는 반통일 망동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