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 대통령 여름휴가...300번째 골프 라운딩


지난해 8월 미국 매사츠세츠주에서 골프 라운딩을 하고 있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자료사진)

지난해 8월 미국 매사츠세츠주에서 골프 라운딩을 하고 있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부터 미 동북부의 고급 휴양지인 마서즈 비니어드에서 휴가에 돌입한 가운데, 이날 대통령 재임 중 300번째 골프 회동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로써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 이래 골프에 가장 열광적인 대통령임을 보여줬습니다.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은 재임 중 무려 800번의 골프 경기에 임했으며 백악관 남쪽 잔디광장에 퍼팅 연습장을 만들었을 정도였습니다.

미국 CBS 뉴스는 오바마 대통령과 종종 골프 경기에 임하는 한 지인은 익명을 전제로 “오바마 대통령이 80대 중반에서 90대 초까지 골프를 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CBS 취재기자는 오바마 대통령이 마서즈 비니어드에서 골프 게임을 가진 건 38번째로 추산된다고 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재임 중 골프 게임을 가장 많이 한 곳은 DC 외곽의 앤드루스 합동기지 내 골프코스로 107차례였으며, 다음은 버지니아 주 포트 벨부아 내 골프코스 54차례, 하와이 해병대 기지 내 골프장에서 27차례 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