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정부 인사, 히로시마 한인 위령비 첫 참배


지난 5월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해 원폭 피해자와 포옹하고 있는 바락 오바마(가운데)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지난 5월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해 원폭 피해자와 포옹하고 있는 바락 오바마(가운데)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미국 정부 인사가 일본 히로시마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했습니다.

일본 교도 통신 등에 따르면 앨런 그린버그 주오사카·고베 미국 총영사는 5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의 한국인 원폭희생자 위령비 앞에서 열린 위령제에 참석했습니다.

미 정부 인사가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찾은 건 처음입니다.

앞서 그린버그 총영사는 인근 호텔에서 열린 한국인 희생자 추도회에서 “사람이 태어날 때 누구도 국기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죽을 때 깃발을 가지고 가지 않는다”며 “모두 마찬가지로 인간이며, 한명 한명의 목숨은 소중하다”고 말했습니다.

히로시마 원폭 투하 71주년을 하루 앞두고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한국인 피폭자를 비롯해 김원수 유엔 군축고위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지난 5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히로시마를 방문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