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트럼프 유세전 가열...상호 비난 수위 높여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왼쪽)와 힐러리 클린턴 후보.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왼쪽)와 힐러리 클린턴 후보.

미국 대통령 선거전에 나선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국가안보 등 현안에 대해 상호 비방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어제 유세에서 클린턴 후보는 국가안보 문제에서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클린턴 후보가 국무장관 재임 시절 개인 이메일 사용으로 비밀 정보를 다루는 과정에서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클린턴 후보는 이날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전자부품 공장을 방문해, 미국에서 판매되는 트럼프 상표의 셔츠와 타이 등 의류제품들은 미국이 아닌 해외에서 만들어진 것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또 트럼프 후보가 자신의 골프장 내 저임금 일자리를 채우기 위해 해외 노동자들을 고용하고, 종종 사업상 계약업체들에 대금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오늘 아이오와 주 디모인, 클린턴 후보는 뉴욕과 버지니아 주 맥클린에서 유세를 벌일 예정입니다.

한편 트럼프 후보는 최근 민주당 지도부의 경선 조작을 거론하면서,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가 자신에게 불리하게 조작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