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리우올림픽 개막 앞두고 반대 시위 계속


브라질 리우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3일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여자 축구 브라질과 중국의 조별 경기가 미리 열렸다. 브라질 선수들이 득점을 올린 후 기뻐하고 있다.

브라질 리우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3일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여자 축구 브라질과 중국의 조별 경기가 미리 열렸다. 브라질 선수들이 득점을 올린 후 기뻐하고 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하계올림픽 대회가 내일 (5일) 개막식을 갖고 17일 간의 공식 일정에 돌입합니다.

하지만 올림픽 성화가 도착한 어제도 시위대의 항의가 계속되는 등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성화를 실은 요트는 어제 니테로이에서 해상으로 1시간 만에 리우 해군기지에 도착한 뒤 에두아르도 파에스 시장에게 전달됐습니다.

하지만 성화가 올림픽 주경기장까지 봉송되는 길을 따라 시위대가 몰리자 경찰은 이들을 해산하기 위해 최루가스를 발사했습니다.

브라질 시위대는 수 억 달러의 막대한 자금이 들어가는 국제 스포츠 행사의 이면에 사회적, 경제적 결핍 상태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리우 올림픽은 또 모기에 의해 감염되는 지카 바이러스 확산으로 빛을 잃고 있는 데다, 정치적 부패와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정국으로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