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사드 배치 왜곡하고 남남갈등 획책…강력 규탄"


한국의 사드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 군민들이 3일 성주군청 대강당에서 사드 배치 결정 철회를 주장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의 사드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 군민들이 3일 성주군청 대강당에서 사드 배치 결정 철회를 주장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를 왜곡하고 국가원수를 저열하게 비방한 데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반도가 핵 대결장이 된다고 주장하며 사실을 왜곡하고 국론분열을 획책하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4일 ‘조평통 대변인 담화 관련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은 조평통 담화를 발표하는 날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올해에만 10여 차례 이상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통일부는 바로 이 같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따라서 한국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은 북한의 증대되는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은 3일 대변인 담화에서 ‘사드’를 괴물에 비유하면서, 사드 배치가 남한 땅을 주변 열강들의 치열한 핵 대결장으로 만들어 한국민들은 최악의 불안과 공포 속에 가슴 조이며 살아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담화는 이어 북한의 자위적 핵 억제력을 사드 배치를 정당화 하는 데 악용하려는 한국 청와대의 움직임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위협했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북한은 막말과 궤변으로 스스로의 핵 개발을 정당화 할 수도 없고, 한국의 국론을 분열시킬 수도 없다는 사실을 똑바로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통일부는 따라서 북한은 어리석은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비핵화와 변화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조평통 대변인 담화가 한국의 국가원수를 저열하게 비방하면서 사드 배치 반대투쟁을 고무했다고 지적하고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관계 당국과 매체들은 한국과 미국이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결정한 이후 한 달 가까이 지속적으로 사드 배치를 비난해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