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법원, 민주주의 운동가에 징역 7년6개월 선고


중국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이 3일 민주주의 운동가 후스건 씨에게 국가전복죄에 대한 유죄 처분과 함께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했다.

중국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이 3일 민주주의 운동가 후스건 씨에게 국가전복죄에 대한 유죄 처분과 함께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했다.

지난 1989년 톈안먼 시위와 관련해 16 년을 복역한 중국의 전직 문학교수가 국가전복죄에 대한 유죄 처분과 함께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작가이자 지하 기독교인인 후스건 씨는 오늘 (3일) 톈진 제2중급인민법원에서 재판을 받았습니다. 후 씨는 지난해 시민사회 활동가들과 인권 변호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 과정에서 체포됐습니다.

판결문에 따르면 검찰은 후 씨가 지난 2009년 불법 종교활동을 정부에 반대하는 시민들과 변호사들을 규합하는 수단으로 삼았습니다.

후 씨는 징역형 외에도 석방 뒤 5년 간 정치활동이 금지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