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사일, 일본 배타적경제수역 낙하...아베 총리 "용서하기 어려운 폭거"

  • 윤국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베 정부는 이 날 3차 내각을 출범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베 정부는 이 날 3차 내각을 출범했다.

나카타니 겐 일본 방위상은 3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구역(EEZ)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나카타니 방위상은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약 1000㎞를 비행해 아키타 현 오가반도 서쪽 250㎞ 지점의 배타적경제수역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의 EEZ에 낙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이 3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처음으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졌다.

북한이 3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처음으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졌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이날 중국주재 일본대사관을 통해 북한에 엄중 항의하는 한편 해상자위대 함선 등을 파견해 탄두 회수를 위한 수색작업을 벌였습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에 낙하한 데 대해 “일본의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며 용서하기 어려운 폭거”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한 뒤 북한이 앞으로도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자위대의 경계감시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