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한동만 한국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북한의 해외 한국민 납치테러 우려"


지난 2014년 11월 중국 접경도시 단둥에서 관광객들이 중국과 북한을 잇는 '중조우호교(조중친선다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4년 11월 중국 접경도시 단둥에서 관광객들이 중국과 북한을 잇는 '중조우호교(조중친선다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최근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 국민들에 대한 안전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한동만 한국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문) 한국 외교부가 최근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해외 선교단체 관련자 안전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이 간담회는 어떤 취지로 마련된 것입니까?

문) 이번 간담회에서 대사님은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그 배경은 무엇입니까?

문) 중국의 동북 3성 지역, 북-중 접경지역에서 한국 국적의 선교 활동 관계자들이 피습되거나 납치된 사례를 소개해 주실 수 있습니까?

문) 중국과 동남아시아 지역 여행자나 선교 활동 참가자들에게 신변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한 배경은 무엇입니까?

문) 단기 선교를 목적으로 해외를 방문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문) 해외여행을 할 때 여행자들이 만약의 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어떤 조치들을 해야 합니까?

지금까지 최근 한국 정부가 개최한 안전간담회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 한동만 재외동포영사대사와 함께 이야기 나눴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