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몰타·싱가포르 북한 비자 규제 강화 환영…강력한 제재 이행 의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몰타와 싱가포르의 북한 비자 규제 조치를 환영했습니다.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북 제재 의지를 반영하는 움직임이라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국무부는 몰타와 싱가포르가 최근 북한 국적자들의 비자 발급을 규제한 조치를 긍정적인 대북 제재 움직임으로 평가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We welcome action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fully implement UNSCR 2270 and hold the DPRK to account for its violations of UNSC resolutions and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를 완전히 이행하고 북한의 유엔 결의와 국제 의무 위반에 책임을 추궁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행동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중해 국가 몰타는 북한 노동자들의 비자 연장을 중단하고 신규 비자 허가도 더 이상 해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싱가포르 역시 유엔 대북 제재를 이행하는 수단으로 북한을 비자 면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두 나라의 조치를 북한을 향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박 공조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Singapore and Malta’s actions reinforce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lear message that there can be “no business as usual” with North Korea so long as it pursues nuclear weapons and abuses its own people.”

싱가포르와 몰타의 조치는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자국민 인권을 유린하는 한 북한과 관련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분명한 메시지를 강조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몰타는 지난 1971년 북한과 수교 이래 역사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으나 이번 조치에 따라 앞으로 몰타에는 북한 노동자의 입국이 전면 중단되며, 싱가포르에 입국하는 모든 북한 주민은 오는 10월1일부터 입국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