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핵실험장 주변 주민들 원인 모를 병 시달려"


북한의 핵실험장이 위치한 것으로 알려진 함경북도 길주읍 풍계리.

북한의 핵실험장이 위치한 것으로 알려진 함경북도 길주읍 풍계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지역 주민들이 원인 모를 병에 시달리고 있다는 탈북자들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함경북도 길주읍 주민들은 핵실험장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저수지를 식수원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에서 활동 중인 탈북자 단체인 통일비전연구회가 최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근처인 함경북도 길주군 출신 탈북자 13 명과 건강에 관한 면담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이들 탈북자들은 건강 이상을 직접 겪고 있거나 이상증세를 호소하는 이웃 주민들을 자주 봤다고 증언했습니다.

통일비전연구회 최경희 회장의 설명입니다.

[녹취: 최경희 회장/ 통일비전연구회] “당사자들은, 인터뷰 했던 본인들은, 머리가 많이 아프고 메스꺼움을 많이 느끼고 있고, 미각, 맛을 잘 모르겠다고 하네요.”

북한 당국은 가장 안전하게 지하 핵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했고 주민들은 핵실험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전혀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3차 핵실험이 진행된 뒤 지난 2014년에 한국에 입국한 40대 탈북자는 2013년쯤부터 이유 없이 살이 빠지고 두통에 시달리는 등 까닭 모르게 아픈 사람이 주변에 많이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핵실험을 3차례 겪고 지난해 탈북한 50대 여성도 3차 핵실험 직후인 2013년 5월쯤부터 갑자기 냄새와 맛을 잘 느끼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도 지난 2010년의 2차 핵실험 뒤 길주 지역에서는 시력 저하와 불면증에 시달렸다거나 늑막염과 급성결핵에 걸리는 사람이 늘었다는 증언이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치료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최경희 회장입니다.

[녹취: 최경희 회장/ 통일비전연구회] “’잘 먹으면 병이 낫겠지’하고 잘 먹으면서 여러 가지 약을 스스로 써보고 있는데… 잘 낫지 않으니까 점쟁이, 점치는 집을 찾아 다니면서 점을 본다고 합니다. 그래서 점을 보면 ‘귀신병’이 걸렸다.(는 말을 듣는다고 합니다.)”

길주읍은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 만탑산에서 내려오는 물이 한데 모이는 지형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탈북자는 길주읍 주민 대부분이 핵실험장에서 12km 떨어진 남석 저수지를 상수원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핵 전문가들은 지하 핵실험 직후 외부로 방사능이 유출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방사능이 핵실험장 인근의 지하수와 토양을 오염시켰을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번 면접조사에 응한 길주군 출신 탈북자들은 한국에 입국하고 난 뒤에야 핵실험이 인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풍계리 주변 지역 주민들의 핵실험 영향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할 수 없다고 1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말했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풍계리가 주요한 군사적인 어떤 지역이기 때문에 군사정보 사항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공개된 자리에서 저희가 말씀을 드리는 게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정 대변인은 그러나 풍계리 주변 지역 북한 주민들의 건강에 대한 핵실험의 영향은 ‘계속 확인해 보는 사항’이라고 말해 북한 당국의 잇단 핵실험의 안전성이 한국 정부의 관심사항임을 내비쳤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