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매체, 한국 영화 '인천상륙작전' 맹비난


한국에서 지난 27일 개봉한 영화 '인천상륙작전'에서 맥아더 사령관 역할을 맡은 배우 리암 니슨이 앞서 개봉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한국에서 지난 27일 개봉한 영화 '인천상륙작전'에서 맥아더 사령관 역할을 맡은 배우 리암 니슨이 앞서 개봉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 27일 한국에서 개봉된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맹비난했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오늘 (29일) 이 영화의 내용과 관련해 ‘불가능한 작전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는 허위사실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오히려 인천상륙작전이 5만여 명의 대병력과 300척의 함선 그리고 1천여 대의 비행기가 동원되고도 4문의 포를 가진 인민군 해안포병중대와 보병중대 앞에서 큰 손실을 입은 망신스런 전투라고 주장했습니다.

매체는 또 이 영화가 미국의 전쟁책동을 미화하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를 합리화해 이를 반대하는 민심을 가라 앉히려는 목적임이 명백하다고 강변했습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의 전기를 마련한 인천상륙작전의 숨은 공로자인 한국 해군 첩보부대와 한국인으로 구성된 연합군 소속 스파이부대인 켈로부대 대원의 활약을 그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