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트럼프 선호도 37% 동률...갤럽조사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여론조사 결과, 미국 민주, 공화 양당의 대선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똑같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여론조사 기관인 갤럽이 지난 7월 18일과 25일 사이 미국인 약 3천4백 명을 조사한 결과,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37%로 동률을 기록했습니다. 또 두 후보에 대한 비선호도도 58%로 같게 나왔습니다.

클린턴 후보에 대한 선호도가 트럼프 후보보다 높게 나오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자신의 부통령 후보를 발표하며 기세를 올린 24일과 25일을 제외하면 트럼프 후보가 선호도에서 클린턴 후보에 1%포인트 차로 앞서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갤럽 조사결과, 지난주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가 트럼프 후보의 선호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사대상 가운데 공화당 전당대회를 보고 난 뒤 트럼프 후보를 찍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는 사람의 비율이 36%에 불과했고, 트럼프 후보를 찍지 않을 것 같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51%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