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보잉747기 46년만에 생산중단 검토


보잉 747 여객기 (자료사진)

보잉 747 여객기 (자료사진)

미국의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 사가 747기의 생산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 27일 발표했습니다.

보잉사는 지난 1970년 부터 747기 1천500여대를 생산해 전 세계 항공사에 보급해 왔습니다.

대형 항공기인 보잉 747에는 거의 600개의 좌석이 배치돼 승객들의 항공료를 낮출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판매 실적이 부진해 지자 보잉 측은 수요에 맞는 항공기 제작에 나서기로 결정했습니다.

특히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747 화물기 대신 선박이나 여객기 화물칸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여객기의 경우도 엔진이 4개인 747보다 크기가 작은 엔진 2개짜리 기종의 수요가 늘어났습니다.

이에 따라 보잉의 경쟁업체인 에어버스도 초대형기인 A380 생산을 2018년부터 축소하기로 했습니다.

보잉사는 다만 현재 주문량 21대를 맞추기 위해 오는 9월을 기점으로 1년에 생산하는 747 규모를 6대로 한정할 계획입니다.

이 가운데 2대는 오는 2023년 임기를 시작하는 미국 대통령 전용 항공기, 에어포스원으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