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한강 이용해 대남 전단 살포...한국 총리, 확고한 안보의식 강조


지난 22일 한국 김포 인근 한강에서 수거된 대남 전단이 포장된 비닐 봉투들. 이 봉투들은 관계기관의 조사 결과 북한이 김포 북방의 북측 지역에서 의도적으로 띄워 보낸 것으로 분석됐다. 비닐 봉투 안의 전단들은 정전협정 체결일을 북한의 전쟁 승리 기념일로 왜곡해 북한 체제를 선전하는 내용과 무수단 미사일을 이용해 공격하겠다고 협박하는 등의 내용이다.

지난 22일 한국 김포 인근 한강에서 수거된 대남 전단이 포장된 비닐 봉투들. 이 봉투들은 관계기관의 조사 결과 북한이 김포 북방의 북측 지역에서 의도적으로 띄워 보낸 것으로 분석됐다. 비닐 봉투 안의 전단들은 정전협정 체결일을 북한의 전쟁 승리 기념일로 왜곡해 북한 체제를 선전하는 내용과 무수단 미사일을 이용해 공격하겠다고 협박하는 등의 내용이다.

북한이 6.25 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에 즈음해 대남 심리전 전단을 한강에 띄워 한국으로 보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는 한국 내 여론 갈등을 노린 북한의 선전선동에 흔들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최근 한강에 대남 전단이 들어 있는 비닐봉투들을 띄워 한국으로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전하규 공보실장은 27일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녹취: 전하규 공보실장 / 한국 합동참모본부] “지난 7월22일 오전 우리 군은 대남 전단이 포장된 비닐봉투 수 십 개를 김포 인근 한강에서 수거했으며 관계기관의 조사 결과 김포 북방의 북한 측 지역에서 한강을 이용해 의도적으로 띄워 보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한강을 이용해 대남 전단 유포를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이 수거한 수 십 개 비닐봉투는 가로 11㎝, 세로 24㎝ 크기로 각 봉투 속에는 조잡하게 만든 대남 전단 20 장 정도가 들어 있었습니다.

이 비닐봉투는 김포 북방 북측지역인 황해북도 개풍군 조강리와 관산포에서 띄워 보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전단에는 북한이 ‘7·27 전승 63돐’이란 제목 아래 ‘3년 간의 전쟁에서 승리했다’는 내용의 글이 적혀 있고 일명 무수단 미사일로 불리는 ‘화성-10’에 ‘대조선 적대시정책’이라고 쓰인 매가 맞아 떨어지는 세 컷 짜리 만화도 실렸습니다.

6.25 전쟁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에 즈음해 북한이 전쟁승리 기념일이라고 왜곡해 체제 선전하는 내용을 담은 겁니다.

이와 함께 무수단 미사일 공격을 암시하는 위협적인 메시지를 담은 것은 한국 내부의 혼란과 분열을 조장하기 위한 통일전선 전술 차원의 도발 책동이라는 게 한국 군 당국의 판단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한강에 띄워 대남 전단을 보낸 것은 여름철 남풍계열 바람이 늘면서 기구를 띄워 한국 쪽으로 내려 보내기가 어려워지자 새롭게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는 한국의 대북 심리전이 강화되고 있는 데 따른 북한 나름의 대응 방식으로 풀이했습니다.

[녹취: 김진무 박사 / 한국 국방연구원] “북한도 다양한 수단을 개발해서 한국의 대북 심리전을 압도할 수 있는 수단들을 강구하고 있는데 실질적으로 한국과 같은 첨단기술적인 수단이 없으니까 북한 입장에선 자기들이 가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심리적 수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거죠. 그러다 보니까 굉장히 원시적이고 조잡한 수단들을 활용할 수밖에 없는 게 아니냐, 그렇게 볼 수 있는 거죠.”

27일 한국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정전협정 63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27일 한국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정전협정 63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편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는 북한의 이 같은 대남 선전선동에 맞선 최고의 안보역량은 국민통합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총리는 27일 서울에서 열린 ‘6·25 전쟁 정전협정과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 “북한은 지금 대남 선전선동과 사이버 공격 등을 통해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정부의 확고한 안보태세와 함께 우리 국민의 굳건한 안보의식이 매우 중요한 때입니다.”

황 총리는 물샐 틈 없는 안보태세와 유엔과 6·25 참전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무기를 스스로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와 개혁의 길로 나오는 그 날까지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도 이 행사에 참석해 정전협정은 휴전을 유지하고 안정을 보존하기 위한 도구로써 지속돼왔다며 특히 전쟁이라는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지침을 제공해왔다고 평가했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또 정전협정을 유지하고 안정을 유지하는 노력은 많은 비용과 도전을 수반했다며 각각의 도전은 한국 국민과 유엔군사령부의 결의를 더욱 강화시켰고 한국 방어에 더욱 헌신적으로 임하게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