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ARF 의장성명 "북한 핵실험, 미사일 발사 포함 한반도 상황 우려"

  • 윤국한

26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막한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외교장관 회의에서 각 국 장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6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막한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외교장관 회의에서 각 국 장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어제 (26일)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 외교장관 회의 결과를 담은 의장성명이 발표됐습니다.

의장국인 라오스가 오늘 (27일) 발표한 의장성명은, 회의에 참석한 각국 "장관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 북한의 1월 6일 핵실험과 2월 7일 로켓 발사, 7월 9일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포함한 한반도의 현 상황 전개에 우려를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장관들은 또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평화적 방식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지지를 재언급했다"고 성명은 밝혔습니다.

이어 "대부분의 장관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 2270 호를 포함한 모든 관련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모든 관련국들이 평화적 한반도 비핵화의 추가적 진전을 위해 역내 평화 안보를 유지하고 6자회담의 조기 재개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공통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장관들은 아울러 "인도주의적 우려에 대응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의장성명은 덧붙였습니다.

이번 의장성명에는 중국이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진 한국 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와 관련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