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ARF, 북한 참여하는 유일한 지역 다자협의체


26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 회의에 북한 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오른쪽)이 참석했다.

남북한 비롯한 북 핵 6자회담 당사국이 모두 참여하는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 외교장관 회의가 오늘 (26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열렸습니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지역 내 유일한 다자협의체입니다. ARF는 어떤 협의체인지,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외교 수장들이 총출동하는 다자 안보협의체인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는 1년에 한 번 치열한 외교전쟁이 펼쳐지는 무대입니다.

올해는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 있는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렸습니다.

ARF에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10개국과 미국과 한국, 중국, 일본 등 ASEAN의 대화 상대국 10개국, 그리고 북한을 비롯한 몽골과 스리랑카 등 기타 7개국 등 모두 27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ARF는 회원국 외교장관들의 비공식 자유토론과 총회를 통해 아태 지역의 포괄적인 안보 현안에 대한 대화와 협의를 거침으로써 이 지역의 안보와 안정성을 추구합니다.

최근의 주요 주제로는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해 테러와 폭력적 극단주의 대응책, 그리고 남중국해 문제 등 지역 현안들이 다뤄졌습니다.

올해는 이와 함께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 문제도 주요 현안으로 거론됐고 미국과 중국이 남중국해 문제로 대립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각국 외교수장들이 북 핵을 포함한 한반도 현안에 대해 발언함으로써 동북아시아 외교지형의 현 주소가 드러나게 됩니다.

ARF는 또 북한이 참여하는 지역 내 유일한 다자협의체라는 점에서 남북한 외교전의 무대이기도 합니다.

이번 ARF에는 북한에서 리용호 신임 외무상이 처음으로 참석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에는 냉각 상태에 있던 중국과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열지 못했지만 올해는 리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회담을 열었습니다.

ARF 회원국들의 입장은 자유토론에서 대부분 확인되며 의장국이 회원국들의 발언을 종합해 의장성명을 작성해 공표합니다.

이에 따라 참가국들은 자국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더 반영하기 위해 그 해의 회장국을 상대로 치열한 설득전을 벌이기도 합니다.

이와 함께 ARF를 계기로 동아시아정상회의와 ASEAN+한, 중, 일 3국, 한국과 ASEAN 그리고 한-메콩 등 ASEAN 관련 다자회의체의 외교장관 회의도 연쇄적으로 동시 개최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