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무부 '상반기 북한인권 상황 전혀 개선 없어'


지난 6월 북한 원산에 '200일 전투' 속도전 관련 구호가 걸려있다. (자료사진)

지난 6월 북한 원산에 '200일 전투' 속도전 관련 구호가 걸려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인권 상황이 올 상반기에도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영국 외무부가 밝혔습니다. 북한은 또 인권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와 실질적인 대화에 나설 뜻이 없음을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무부는 최근 발표한 ‘인권 우선대상국 상반기 보고서 북한 편’에서, 북한이 상반기에도 계속 국제적 규범과 의무를 무시하고 위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북한에서 벌어진 일들은 북한의 인권에 대한 중대한 우려를 더욱 높였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주민들은 당국이 지난 2월 부과한 ‘70일 전투’로 건설현장 등에서 온종일 중노동에 시달리며 정기적으로 정치모임에도 참석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 당국은 ‘200일 전투’를 발표해 주민들은 오는 12월17일까지 그 같은 활동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에 이동의 자유, 집회의 자유가 거의 없거나 전혀 없음을 잘 보여준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또 북한 당국이 억류한 미국인 오토 웜비어 씨에게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며, 재판 과정에서 북한에 독립적인 사법 절차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과 북한 정부가 정치적 목적으로 외국인들을 체포하고 있는 점이 분명히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보고서는 북한이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목사에게 10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것과 방북한 `BBC' 기자를 구금했다 추방한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상반기에도 인권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와 실질적인 대화에 나설 뜻이 없음을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리수용 당시 북한 외무상이 국제사회의 결의에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은 북한이 계속 인권과 관련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거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영국 외무부는 지난 4월 발표한 ‘2015 인권과 민주주의’ 보고서에서, 북한을 30개 ‘인권 우선대상국 (Human Rights Priority Countries)’ 가운데 하나로 지정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올해도 인권 문제는 대북정책의 우선과제가 될 것이라며, 유엔과 유럽연합 같은 국제무대에서 북한을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