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일 외무 회담...남중국해 입장차 못좁혀


왕이(오른쪽)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 (자료사진)

왕이(오른쪽)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 (자료사진)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이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이 열리는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25일 중-일 외무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문제를 집중 논의했지만 입장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 12일 국제상설중재재판소가 중국의 영유권을 인정하지 않는 내용의 판결을 내린 것을 중국이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일본은 남중국해 문제의 당사국이 아니”라며 “일본이 개입하고 선동하는 것은 음모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중국신문사’가 보도했습니다.

왕 부장은 또 현재의 중일 관계가 만족스럽지 않고 미묘하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외상은 중국 군함이 동중국해의 센카쿠 열도 주변 수역을 항행한데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