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회담 "북한 도발 막을 다양한 방안 모색"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미-한 외교장관 회담에서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왼쪽)이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미-한 외교장관 회담에서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왼쪽)이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참석차 라오스를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25일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을 만났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이 25일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가 열리는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회담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국과 미국은 지금 매우 중요한 현안을 갖고 있다”며 북한의 무책임한 핵 활동과 무기화, 역내 안정에 대한 도전을 언급했습니다.

한국의 윤병세 장관도 한-미 두 나라가 “현재 북한의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미-한 동맹이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며 깊고 넓다는 매우 분명한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 뒤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두 장관이 북한이 최근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데 대해 우려하면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올 수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계속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케리 장관은 어떤 경우에도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회담에서 윤 장관은 국제사회가 분명하고 단호한 대북 메시지를 일관되게 보냄으로써, 북한의 유일한 출로는 핵을 포기하는 것임을 깨닫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는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압박을 유지,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최우선과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이밖에 케리 장관과 윤 장관은 자위적 방어 조치로서 주한미군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를 배치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발표한 것을 평가하고, 이것이 한-미 연합방위력 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윤 장관과의 회담에 이어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을 만났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 문제를 중요한 현안의 하나로 언급하면서, 미국과 중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채택 과정에서 매우 긴밀하게 협력했음을 강조했습니다.

25일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 환영만찬에서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오른쪽)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이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25일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 환영만찬에서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오른쪽)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이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윤병세 장관은 25일 비엔티안에서 열린 제19차 한-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 공동의장 자격으로 참석해 북 핵 문제를 비롯한 지역과 국제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비핵화를 견인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단합해 북 핵 불용 등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다수 아세안 대표들은 북한의 도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안보리 결의 2270 호 등을 충실히 준수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북한이 대화로 복귀해 6자회담이 조기에 개최되기를 희망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덧붙였습니다.

한편 아세안 10개국 외교장관들은 25일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한 우려와 평화적인 방법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세안은 특히 북한에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