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중 2년만에 외교장관 회담…"쌍무관계 발전 토의"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북-중 양자회담에 앞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왼쪽)이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악수하고 있다.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북-중 양자회담에 앞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왼쪽)이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악수하고 있다.

북한과 중국이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를 계기로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2 년 만에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북측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북한과 중국의 쌍무관계 발전 문제를 토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용호 신임 북한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5일 라오스 수도 베엔티안에서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를 계기로 2년 만에 외교장관 회담을 열었습니다.

리 외무상과 왕 부장은 현지시각 낮 12시쯤부터 한 시간쯤 비엔티안의 국립컨벤션센터에 마련된 회의장에서 양자회담을 했습니다.

북한 대표단 대변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북측 관계자는 회담이 끝난 뒤 회담장 복도에서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겠다’며 ‘방금 북-중 외무상 접촉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북측 관계자는 ‘북한과 중국 사이의 정상적인 의사소통의 일환으로 이번 회담이 진행된 것’이라고 말하고 ‘그래서 양측 외무상이 쌍무관계의 발전 문제를 토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이 ‘관계발전 문제를 토의했다’고 밝힘에 따라 양측은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관계 회복 가능성에 대해 상호 의사를 타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북-중 양자회담에서 북한 리용호 외무상(왼쪽)이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중국 왕이 외교부장.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북-중 양자회담에서 북한 리용호 외무상(왼쪽)이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중국 왕이 외교부장.

이에 따라 양측의 관계 회복을 가로막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 온 핵 문제에 대해 의견 교환이 이뤄졌을지 주목됩니다.

하지만 이 북측 관계자는 핵 문제나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 등 다른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함께 양측이 관계 회복 차원에서 고위급 교류 문제를 타진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북한과 중국이 ARF를 무대로 외교장관 회담을 연 것은 2년 만입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리수용 전 북한 외무상이 지난 2014년 미얀마에서 열린 ARF에서는 만났지만 지난해 말레이시아 회의에서는 냉각된 북-중 관계를 반영해 양측 외교장관 회담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북-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측은 일부 회담 앞부분을 한국 언론에 공개하면서 친밀감을 과시하는 행동을 보였습니다.

공개된 회담 서두에서 왕 부장은 리 외무상에게 ‘취임을 축하한다’고 인사했고 리 외무상은 상호 관계발전을 언급하고서 ‘축전 보내준 것을 감사히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이 말한 축전은 ‘북-중 우호조약’ 체결 55주년을 맞아 이뤄진 친서 교환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리 외무상은 왕 부장보다 1시간 이상 먼저 회담장에 도착해 귀빈실에서 머물렀으나 ‘핵 보유국 지위 인정을 요구할 것이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응대하지 않았습니다.

리 북한 외무상은 북-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인도와 말레이시아, 미얀마 외교장관 등과도 회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