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남남갈등 조장…사드배치 정쟁화 안 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등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해 안보상황 점검을 위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등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해 안보상황 점검을 위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THAAD)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가 한국 내부에서 정쟁거리가 돼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이 문제와 관련해 한국 내 국론분열을 노리고 있다며 단합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놓고 한국사회 내부에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데 대해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에서 북한이 한국의 자위적 조치인 사드 배치 결정을 적반하장격으로 왜곡 비난하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면서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한국 내부에서 이 문제를 정쟁거리로 삼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지금 일부 정치권과 일각에서 사드 배치를 취소하라는 주장이 있는데 사드 배치 외에 북한의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부디 제시해 주셨으면 합니다. 지금 사드 배치에 대해 이것이 정쟁화되어 가고, 이것을 재검토하자는 것까지 몰고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에 대해 분열하고 사회혼란이 가중된다면 이는 북한이 원하는 장으로 가는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불순세력들이 가담하지 않도록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4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사드 배치가 한반도를 강대국의 대결장으로 만들고 겨레의 운명을 외세의 손에 내맡기는 만행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사드 배치에 대응해 주변나라들이 군사적 조치를 취할 경우 한국이 대국들의 갈등과 마찰의 한복판에 설 수밖에 없다며 한국 내 각계각층이 떨쳐 일어나라고 갈등을 부추겼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단하게 된 것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국가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한 때문이라며 거듭 이해를 당부했습니다.

북한이 최근 부산과 울산, 포항 등 한국 내 전략 지역들을 표적으로 미사일 타격훈련을 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는 한국의 심장부를 겨냥해 도발 야욕을 거리낌 없이 드러낸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 사용 위협을 노골화해 왔다며 북한은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 (NLL)과 비무장지대 (DMZ)에서 군사 장비와 시설을 증강하고 훈련도 강화하고 있다며 군사적 도발 또한 감행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회의 참석자들에게 나라를 지키기 위해선 어떠한 비난에도 굴하지 않아야 한다며, 비난이 무섭다고 피할 게 아니라 국민에게 소상하게 설명해 힘을 모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요즘 저도 무수한 비난과 저항을 받고 있는데 지금 이 상황에서 대통령이 흔들리면 나라가 불안해집니다. 저는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군 최고책임자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고, 앞으로도 국민들을 지켜내기 위해 해야 할 것은 최선을 다해 지켜낼 것입니다.”

또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 것은 대통령과 정부만이 하는 게 아니라며 모든 정치권과 국민들이 힘을 모아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드 배치가 결정된 경북 성주 지역 주민들에 대해서도 대화와 소통으로 최선의 해결 방책을 찾을 수 있도록 해달라며 국가안보와 직결된 사안인 만큼 정부가 안전한 대비책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