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 사흘째, 펜스 부통령 후보 연설


19일 공화당 전당대회에 참석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 후보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19일 공화당 전당대회에 참석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 후보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 셋째 날인 20일,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가 기조연설 겸 후보지명 수락연설에 나설 예정입니다.

2000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후 내리 6선을 지냈고, 2012년 곧바로 주지사에 당선된 펜스 후보는 전당대회 이틀째인 19일 밤에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됐습니다.

올해 57살인 펜스 후보는 전국에 생중계되는 TV 연설에서, 수 년간의 잘못된 정책과 허약한 지도력으로 세계에서 위상이 약화된 미국이 트럼프 행정부 아래서 다시 한 번 진전과 기회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할 계획입니다.

펜스 후보의 연설에 앞서, 스콧 워커 위스컨신 주지사와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등 경선 과정에서 트럼프 후보와 경쟁을 벌였던 사람들이 연설할 예정입니다.

미국의 정치 전문가들은 특히, 아직 트럼프 후보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하지 않은 크루즈 상원의원의 연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