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터키 대통령과 통화...'법치, 신뢰회복' 강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민주주의와 법의 테두리 안에 신뢰 회복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어제(19일)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실패한 쿠데타에 대한 터키 당국의 조사에 미국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서로 불편한 관계에 놓여 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언론을 억압하고 여러 권위주의적인 조치를 취해왔기 때문입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특히 쿠데타의 주도세력으로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을 지목하며 그의 추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귈렌은 그러나 그 같은 의혹을 일축하고 미국 정부에 자신에 대한 추방 절차가 남용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