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인권단체, 유엔에 강제북송 탈북민 생사 확인 청원 제출


20일 서울 유엔북한인권사무소 앞에서 북한인권증진센터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북한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기자회견 뒤 북한인권침해실태 조사 보고서를 유엔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에 제출했다.

20일 서울 유엔북한인권사무소 앞에서 북한인권증진센터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북한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기자회견 뒤 북한인권침해실태 조사 보고서를 유엔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에 제출했다.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북한인권단체가 강제북송된 탈북민 생사 확인 청원서를 유엔에 제출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인권증진센터'는 20일 유엔 북한인권 서울사무소를 통해 ‘탈북민 생사 확인 청원 보고서’를 유엔 기구인 ‘강제구금 실무반 WGEID’에 제출했습니다.

이 보고서에는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인권 실태가 실려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비공개 처형을 비롯해 사상과 표현의 자유 침해, 거주이전의 자유 침해, 강제북송 이후 고문과 구타 사례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북한인권증진센터 이한별 소장은 강제북송된 탈북민들의 인권 실태를 고발하기 위해 보고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한별 소장/ 북한인권증진센터] “북한의 범죄는 반인도 범죄이고 조직적이며 광범위한 범죄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많은 탈북민들이 북한의 보위부나 수용소, 교화소, 집결소, 단련대 등에서 끔찍한 인권 침해를 당했던 사례였습니다. ”

이 소장은 이에 따라 북한의 인권 범죄를 저지하기 위해서는 유엔이 인권 가해 책임자들의 조직적인 범죄와 인권 침해 실태를 정기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또 통일이 되기 전이라도 인권 범죄를 저지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유엔은 북한을 계속 압박해 강제북송된 탈북민들의 생사 확인과 함께 그들의 송환을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이 소장은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인권단체의 청원서 제출에는 두 번의 강제북송 경험이 있는 탈북자 곽정애 씨가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된 아들 이세일 씨의 생사 확인을 요청하는 청원서도 함께 제출했습니다.

곽 씨는 아들이 중국으로 건너와 어머니에게 도움을 청한 것이 북한 보위부에 발각돼 간첩과 반혁명분자라는 낙인이 찍혀 강제수용소로 끌려 갔다고 증언했습니다.

곽 씨는 아들이 부모에게 도움을 청한 것이 역적죄가 된다면 이 세상에 역적이 아닌 사람이 누가 있는지 북한 김정은 정권에 묻고 싶다며 오열했습니다.

곽 씨의 아들 이 씨는 지난 2009년 1월 중국에서 강제북송돼 현재 함경북도 경성에 있는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북한인권증진센터의 기자회견에는 납북자가족모임의 최성룡 대표와 강제북송 경험이 있는 탈북자 등 30여 명도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