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국무위원장, 상반기 민생경제 집중… 탄도미사일 관련 시찰도 많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월 평양 민들레학습공장을 현지지도한 모습.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월 평양 민들레학습공장을 현지지도한 모습. (자료사진)

올 상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현지 시찰은 기계 공장과 발전소 등 민생경제 부문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군 관련 시찰의 경우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관련 방문이 늘어났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올 상반기 시찰 횟수는 총 43회.

이 중 김 위원장이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공장과 발전소, 상점 등 민생경제와 관련된 기관들이었습니다.

‘VOA’가 이 기간 ‘조선중앙통신’의 기사를 분석한 결과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월23일 ‘금컵 체육인 종합식료공장’ 방문을 시작으로 총 21 차례 민생경제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전체 시찰의 절반에 육박하는 횟수입니다.

특히 민생경제 분야에서 가장 많이 방문한 공장의 경우, 기계설비 등을 생산하는 곳에 6 회, 김치 공장 등 식료품과 관련된 곳 4 회, 생필품 2 회, 그 외 방직과 보건, 문구를 만드는 공장 등을 각각 1 회 방문했습니다.

민생경제 분야 시찰은 대부분 4~6월에 집중됐습니다. 1~3월 중 김 위원장의 민생경제 현지 지도는 6 회에 불과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올해 1월 신년 연설에서 “경제강국 건설에 총력을 집중해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년에 비해 민생경제에 더 집중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시찰을 하는 자리에서도 자강력 제일주의나 인민생활 향상 등을 강조하면서 경제 분야 발전을 독려했습니다.

또한 민생 분야 관련 기관 21 곳 중 절반에 가까운 9 곳이 새롭게 건설됐거나 개건 중인 곳으로 확인됐는데, 김 위원장은 현지 지도 중 ‘자동화’와 ‘현대화’를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올 상반기 민생경제와 직접 연관은 없어도 자연박물관과 동물원, 청년운동사적관 등 주민들의 생활수준 향상과 관련된 곳도 총 4 차례 시찰 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미사일 시험발사를 포함한 군 부대와 무기 기술 관련 시찰은 총 18회로 민생 분야 보다 적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5일 인민군 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 경기를 참관한 이후, 3월까지 총 13 차례 군 관련 분야에 집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다 민생 분야 방문이 늘어났던 4월에는 군 관련 시찰이 2 차례로 줄어들었고, 제7차 당 대회가 열렸던 5월에는 군 관련 기관 방문이 단 한 차례도 없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군 부대 시찰은 2014년도에 50 회에서 2015년 31 회로 민생경제 분야와 달리 횟수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또 2014년과 2015년엔 비행전투 훈련이나 일반 군 부대 훈련 현지 지도가 주를 이뤘다면 2016년 들어선 장거리 탄도미사일이나 핵무기 개발과 관련한 시찰의 비율을 크게 늘렸습니다.

김 위원장은 가장 최근인 6월23일에도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인 ‘화성-10’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했고, 4월엔 잠수함 탄도미사일 (SLBM) 발사, 3월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의 대출력 엔진의 지상분출 시험을 참관하는 등 총 7 차례 관련 행보에 나섰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