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중국의 남중국해 대화 제의 거절


페르펙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 (자료사진)

페르펙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 (자료사진)

필리핀 정부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화 제의를 거부했습니다.

페르펙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은 오늘(19일) ‘ABS-CB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국제상설중재재판소의 판결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대화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야사이 장관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지난주 몽골에서 열린 아시아-유럽 정상회의에서 대화를 제의했다며, 그 같은 제안은 필리핀의 헌법과 국익에 맞지 않는다고 왕 부장에게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왕 부장은 당시 필리핀 정부가 국제상설중재재판소의 판결을 계속 지지한다면 양국은 대결 국면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과 필리핀은 남중국해 내 스카보러 암초를 놓고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으며 중국 해안경비대는 이 곳에서 필리핀 어선들의 조업을 막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조업 차단 행위는 중재재판소의 판결이 나온 뒤에도 계속됐으며, 야사이 장관은 왕 부장에게 그 같은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