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네수엘라인 10만 명, 콜롬비아로 건너가 식량 조달


17일 베네수엘라 인들이 식량을 구하기 위해 콜롬비아로 들어가는 다리를 건너고 있다.

17일 베네수엘라 인들이 식량을 구하기 위해 콜롬비아로 들어가는 다리를 건너고 있다.

남미 국가 베네수엘라인 약 10만 명이 부족한 식량과 의약품 등을 구하기 위해 지난 주말 이웃 콜롬비아 국경을 넘었습니다.

콜롬비아와의 국경을 폐쇄해 온 베네수엘라 정부는 식량과 의약품 부족에 시달리는 국민들이 이를 구할 수 있도록 2주 연속 국경을 개방했습니다.

국경 통과 행렬은 콜롬비아 접경 마을인 산안토니오 델 타치라의 상점 여러 곳을 헤집고 다녔으며, 일부는 전세버스를 타고 10시간 더 떨어진 곳까지 이동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1년 전 밀수를 단속하기 위해 2천200여 킬로미터에 달하는 콜롬비아와의 국경을 전면 폐쇄했었습니다.

하지만 석유 의존도가 높은 베네수엘라는 최근 국제 유가가 폭락하면서 물가인상률이 3자릿 수 폭등하는 등 경제 위기가 계속되자 국경을 개방하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콜롬비아 관리들은 토요일인 지난 16일 3만 5천여 명에 이어 일요일은 17일엔 그 2 배 인원이 국경을 넘어왔다며, 이들은 설탕과 밀가루 등을 닥치는대로 구매해 다른 도시들에서 물품을 추가로 조달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