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 인근 청와대 모형건물, 민간위성 포착…주변 거대한 포격 훈련장


북한 평양 외곽 사동구역 대원리에서 포착된 청와대 모형건물의 위성사진(왼쪽)과 실제 청와대 위성사진.

북한 평양 외곽 사동구역 대원리에서 포착된 청와대 모형건물의 위성사진(왼쪽)과 실제 청와대 위성사진.

북한이 타격 연습을 목적으로 평양 인근에 만든 청와대 모형건물이 민간 위성에도 포착됐습니다. 이 지역에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없었던 폭격용 표적이 다수 생기고, 전차가 기동하는 모습도 보이는 등 거대한 포격훈련장이 조성된 게 확인됐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 중심부에서 동남쪽으로 약 10km 떨어진 지역 한 벌판에 파란 지붕의 건물이 홀로 서 있습니다. 한국의 대통령 집무공간인 청와대를 본 떠 만든 건물입니다.

평양 외곽 사동구역 대원리로 알려진 이 지역의 사진은 지난 5월21일 미국의 민간 위성업체인 '디지털 글로브' 사가 포착한 것으로, 현재 위성사진 무료 제공 서비스인 ‘구글 어스’에 공개된 상태입니다.

북한 화력 훈련장 모습. 위쪽으로 청와대 모형이 서 있고, 아래쪽 산등성이에는 대형 흰색 표적이 그려져있다.

북한 화력 훈련장 모습. 위쪽으로 청와대 모형이 서 있고, 아래쪽 산등성이에는 대형 흰색 표적이 그려져있다.

청와대 모형건물은 총 3개 동으로 이뤄져 있고, 그 앞으로 둥그런 형태의 도로가 화단을 두른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3개 건물 중 본관 격인 중앙 건물은 지붕이 가로 35m, 세로 25m였고, 북쪽에 난 진입로에서 청와대 본관 건물까지는 약 90m로 나타났습니다.

청와대 모형건물 크기와 앞 도로의 길이는 실제 청와대의 절반 정도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의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4월27일 북한이 타격 훈련을 목적으로 청와대 모형을 만든 사실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당시 사진은 한국의 아리랑 위성이 포착한 것이었는데, 이번에 미국의 민간위성을 통해서도 확인된 겁니다.

구글 어스가 공개한 지난해 10월 사진에는 해당 지역에 청와대 모형건물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5월 사이 이 건물을 만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청와대 모형건물 북쪽 1.5km 지점에 이동 중인 9대의 전차가 포착됐다.

청와대 모형건물 북쪽 1.5km 지점에 이동 중인 9대의 전차가 포착됐다.

아울러 해당 사진 북쪽 약 1.5km 지점에는 북한 군 전차로 추정되는 9 대의 물체가 이동하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이들 전차들은 논밭 사이에 난 길을 따라 줄지어 기동하고 있었으며, 이들이 움직이는 길과 주변 도로에는 표적 등을 식별하기 위한 흰색 선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 흰색 선은 약 600m 길이로 이어졌는데, 이 선이 사라진 지점부터 나타나는 길은 청와대 모형건물 인근 지대로 연결되고, 그 주변으로는 포격의 흔적으로 보이는 흙 바닥이 곳곳에 드러나 있습니다.

또 청와대 건물 모형의 남쪽 약 300m 지점에는 약 3km의 산등성이 동서로 뻗어 있는데, 이 곳에도 공군 폭격용으로 추정되는 7개의 대형 흰색 표적이 확인됐습니다. 그 뒤로는 큼직한 글씨로 1부터 8까지 숫자를 적어놨습니다.

전차가 기동하는 주변 흰색 식별 선과 흙이 드러난 바닥, 대형 표적, 글씨 등은 지난 10월 사진에선 드러나지 않았었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이 지난 1년 남짓한 사이 일대 지역에 대형 화격 훈련장을 조성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