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EU 등과 연쇄 정상회담…북 핵 공조 논의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오전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유럽연합 지도부와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박 대통령,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오전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유럽연합 지도부와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박 대통령,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아셈 (ASEM) 참석차 몽골을 방문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15일) 울란바토르에서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EU) 집행위원장과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정상회담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2014년 말 출범한 현 유럽연합 지도부와 박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지난해 9월 이후 두 번째로, 양측 정상은 대북정책 공조를 포함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에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4월 취임한 통룬 시술리트 라오스 총리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시술리트 총리와 북 핵 문제에 대한 라오스 정부의 인식 개선과 건설적 역할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고, 이어 푹 총리와의 회담에선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