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사드, 제3국 겨냥하지 않아...북한 위협 대응 공조"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왼쪽부터),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이 14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제4차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바이든 부통령은 호주 방문 길에 하와이에 들른 것으로 알려졌다.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왼쪽부터),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이 14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제4차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바이든 부통령은 호주 방문 길에 하와이에 들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외교차관이 참석하는 4차 외교차관 협의회가 미국 하와이에서 열렸습니다. 세 나라는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한국의 사드 배치가 제3국을 겨냥한 게 아니라는 데 공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일 3국이 현지 시간으로 14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제4차 외교차관 협의회에서 한반도 정세와 대북 공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번 협의에는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과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미-한-일 3국이 이번 협의회를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 동맹국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며 이런 측면에서 최근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은 제3국을 겨냥한 게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미-한-일 3국은 또 유엔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있으며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한 포괄적이고 지속적인 제재를 계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2270 호의 지속적이고 충실한 이행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와 함께 미-한-일 3국은 미국의 최근 대북 인권 제재를 평가하고, 보다 창의적이고 실효적인 대북 제재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편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은 협의회 직후 열린 공동회견에서 미-한-일 3국의 전략적 우선순위인 북한 핵 문제가 핵심 의제였다고 말했습니다.

임 제1차관은 또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LBM 발사 등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속적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협의회에 참석해 축사를 한 조셉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미-한-일 3국은 기본적 가치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면서 3국 간 협력 증진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습니다.

미-한-일 3국은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관련 합의와 비군사화 공약 등을 바탕으로 평화적으로 해결될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한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홍균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현지 시간 15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회동한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이번 회동에서는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에 따른 대북 공조 이완을 방지하기 위한 논의와 함께 남중국해 분쟁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