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사드 빌미 도발하면 강력 응징"


김관진 한국 국가안보실장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사드 배치관련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관진 한국 국가안보실장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사드 배치관련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북한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를 빌미로 도발할 경우 강력히 응징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은 13일 국회에서 북한 정권은 늘 위협적 발언을 일상적으로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앞서 이날 사드 배치 부지로 경상북도 성주 지역을 최종 확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김 실장은 사드의 안정성 우려와 관련해 기지에서 100m 밖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며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또 사드 레이더는 하루 24시간 가동하는 게 아니라 북한군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있거나 위기 상황이 있을 때만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미국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예측하기 힘든 성격과 북한의 이동식 탄도미사일의 갑작스런 공격에 대비해 사드 배치를 동맹 차원에서 결정했습니다.

사드는 단거리와 준중거리 탄도미사일 방어용으로 대기권 안팎, 미사일의 상승과 하강 단계에서 모두 요격할 수 있는 첨단 방어체계입니다.

미 전문가들은 사드가 특히 사거리 최대 1천 300km에 달하는 노동미사일 방어에 요긴하다며 방어 반경이 좁은 저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PAC-3를 크게 보완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