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중국해 영유권 판결 이후 긴장 고조


12일 국제상설중재재판소가 남중국해 영유권 판결을 내린 가운데, 필리핀 마카티 소재 중국 영사관 앞에서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12일 국제상설중재재판소가 남중국해 영유권 판결을 내린 가운데, 필리핀 마카티 소재 중국 영사관 앞에서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미국은 남중국해와 관련한 국제상설중재재판소의 결정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 성명을 통해 “오늘의 결정은 남중국해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목표에 크게 기여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관련 국가들은 국제해양법 조약에 가입할 때부터 분쟁 해결을 위한 강제분쟁 조정에 동의했다”면서 “오늘의 결정과 지난해 10월의 결정에 따라 중재재판소는 만장일치로 필리핀이 중재재판의 권리를 행사한 것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사국들이 도발적인 성명이나 행동을 피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사국인 필리핀 역시 이번 결정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페르텍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필리핀은 남중국해 분쟁의 해결에 기여하는 이번 역사에 남을 결정을 존중 강하게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남중국해 주변국들의 영유권 주장

남중국해 주변국들의 영유권 주장

반면 중국 정부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관한 국제중재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2일 유럽연합(EU)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 “남중국해 도서는 역사적으로 중국 영토”라면서 “중국의 남중국해에서의 영토 주권과 해양 권익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필리핀이 제기한 중재판결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은 정부 성명을 통해서도 중국이 남중국해에서의 활동이 2천여년 동안 이어져왔다는 점을 주장하면서 이번 판결에 반발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담화문을 통해 이번 판결을 비난했으며, 중국 외교부도 성명을 통해 “중재법정은 관할권이 없다”면서 “중재판결에 근거한 그 어떤 주장이나 행동에도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