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지도부 결심만 있으면 언제든 추가 핵실험"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공개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지난 7일 위성사진. 노란 화살표들 중 맨 위쪽 '입구'를 가리키는 것을 제외한 나머지가 새로 나타난 물체나 활동을 가리키고 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공개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지난 7일 위성사진. 노란 화살표들 중 맨 위쪽 '입구'를 가리키는 것을 제외한 나머지가 새로 나타난 물체나 활동을 가리키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장 준비 상태 등을 고려할 때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준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이 추가도발을 한다면 더욱 강력한 제재와 고립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미국과 한국 당국이 긴밀한 공조 아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 노스'는 지난 7일 촬영된 풍계리 위성사진에 소형 차량과 광산용 운반차량이 포착된 점을 들어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