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지역 내 긴장 높이는 행동·수사 멈춰야'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뉴욕채널’ 차단과 미-북 관계를 전시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통보한 북한 측에 지역 내 긴장을 높이는 행동과 수사를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억류 중인 미국인 석방도 요구했습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지역 내 긴장을 높이는 행동과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커비 대변인] “Again, we call on North Korea…”

커비 대변인은 이날 미-북 간 ‘뉴욕채널’ 차단 등을 통보한 북한의 최근 수사는 “한반도의 안보와 안정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국제사회 의무가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들을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에 대한 질문에, “(미국 정부는) 미국인의 안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있다”면서 “북한은 부당하고, 부적절하게 억류하고 있는 미국인들을풀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커비 대변인] “We continue to urge Pyongyang..”

미국 정부는 북한 정부가 ‘외교관계에 관한 빈협약’을 지킬 것을 충고하며, 미국 시민들에게 영사 접근을 허가해 줄 것을 요구한다는 겁니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일 뉴욕의 대표부를 통해 앞으로 미-북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전시법에 따라 처리할 것임을 미국 정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과의 유일한 접촉 통로인 ‘뉴욕 채널’도 완전히 차단한다고 선언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