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접경 중국 지방정부, 유엔 제재에도 경협 사업 지속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호교' 중국 쪽 입구에서, 공안 요원들이 중국으로 입경하는 버스와 열차를 지켜보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호교' 중국 쪽 입구에서, 공안 요원들이 중국으로 입경하는 버스와 열차를 지켜보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동북지방 정부의 대북 경협사업은 꾸준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과 국경을 마주한 지린 성의 움직임이 눈길을 끕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동북지방 정부들이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는 별개로 대북 경협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지방정부들의 대북 관련 사업은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랴오닝 성과 지린 성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특히 지린 성은 북한과의 경제합작구와 관광합작구 건설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올해 지린 성은 성 내 훈춘 인근에 있는 기존 두만강경제합작구 외에 북한과 인접한 지안과 허룽에 새 경제합작구 조성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라 실제로 북한 무산과 가까운 허룽에 경제합작구를 만드는 작업을 최근 시작했습니다.

지린 성은 관광합작에도 열의를 보여 북한과 러시아 접경 지역에 국제관광합작구를 만든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북한과 러시아, 중국의 관련 기관 담당자들이 최근 훈춘에 모여 사업내용을 검토했습니다.

지린 성은 또 북한 접경 두만강 유역을 둘러보는 하루짜리 관광상품을 개발했고, 중국 창바이와 허룽시 구청리에서 자동차로 북한으로 들어가는 길도 열었습니다.

그밖에 중국 세관에서 북한 측 세관으로 이어지는 도로와 다리를 올 들어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등 대북 사업에 필요한 사회기반시설도 확충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대북무역 선도 도시인 단둥이 있는 랴오닝 성도 북한 관련 사업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단둥의 호시무역구 세관이 시험운영을 시작했고, 세관 개설식에는 북한 대표단도 참여했습니다.

단둥은 대북 교역의 70% 정도가 이뤄지는 중국 최대의 대북 교역창구입니다.

랴오닝 성과 단둥 시 관계자들은 단둥 호시무역구를 활성화해 북-중 경협 관계를 다지고, 단둥을 국제적인 무역도시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이밖에 랴오닝 성 정부가 단둥-개성 간 고속도로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랴오닝 성의 대북 경협사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270 호를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이행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하지만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결의 채택 이전 보다 오히려 대북 경협에 더욱 적극적이어서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