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홀로코스트 생존 작가 엘리 위젤 타계


2009년 독일 부헨발트 수용소 앞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엘리 위젤 (자료 사진)

2009년 독일 부헨발트 수용소 앞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엘리 위젤 (자료 사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유대계 작가 엘리 위젤이 2일 향년 87살로 타계했습니다. 위젤은 제 2차 세계대전 중 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입니다.

이스라엘의 야드 바셈 홀로코스트 추모관은 2일 위젤이 미국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위젤은 지난 2006년과 2008년 두 차례에 걸쳐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과 키엘 마그네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와 함께 유엔 안보리가 북한인권 문제에 적극 개입할 것을 촉구하는 보고서를 제출한 바 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위젤이 “놀라운 언어로 잔인함과 악에 대항한 인간 정신의 승리를 보여줬다”며 “이스라엘 국민과 정부는 애통한 마음으로 그를 추모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위젤이 소중한 친구라며, 이 시대 위대한 도덕적 인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1928년 루마니아에서 태어난 위젤은 15살 때 아우슈비츠에 강제 수용됐습니다. 전쟁 이후 고아가 됐지만 학업을 마치고 기자 생활을 했고, 수용소 경험을 토대로 일생 60여 권의 책을 펴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