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렉시트' 존슨 전 런던시장, 당 대표 불출마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이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당 대표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이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당 대표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즉' 브렉시트'를 주도한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이 보수당 대표경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존슨 전 시장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동료들과 논의하고, 의회 상황을 고려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보수당 차기 대표는 데이비드 캐머런 현 총리로부터 총리직을 물려받게 됩니다.

이 때문에 EU의 탈퇴 협상에 존슨 전 시장이 나설 것으로 예상했던 영국 국민들은 이 같은 발표를 의외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EU 탈퇴 진영에선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이 도전장을 냈으며, 탈퇴를 반대하는 진영에선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이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상태입니다.

만약 메이 장관이 당선될 경우, EU 탈퇴 협상은 탈퇴를 반대하는 진영이 이끌 것으로 보입니다.

메이 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제2의 국민투표를 포함한 EU 잔류를 위한 시도는 없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다만 EU에 탈퇴 의사를 통보하는 리스본 조약 50조는 연말 이전에 발동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