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인권단체, 사우디 유엔 인권이사국 자격 박탈 촉구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모습. (자료사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모습. (자료사진)

국제 인권단체들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지위를 박탈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와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29일 유엔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사우디 정부는 내외국인들을 함부로 다루고 있다며 전 세계인들의 자유와 존엄을 위한 인권 기구에서 활동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두 단체는 서한에서 사우디가 이웃 국가 예멘에 대한 무차별 공습 등 여러 인권 유린 행위를 일으킨 것은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지위를 박탈하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우디는 그동안 인권단체들로부터 예멘 내전에 관여해 막대한 인명 피해를 냈다는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두 단체는 심지어 사우디가 인권이사국 지위를 이용해 예멘 사태와 관련한 인권 문제를 덮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40여 개의 유엔 회원국으로 구성되며 3년 임기의 이사국을 선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