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단둥 북-중 호시무역구 세관 시험운영


중국 접경 도시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호교'의 중국 쪽 입구. (자료사진)

중국 접경 도시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호교'의 중국 쪽 입구. (자료사진)

중국 단둥에 자리잡은 북-중 호시무역구에 설치된 세관이 시험운영을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개점휴업 상태로 알려졌던 단둥 호시무역구가 이를 계기로 활성화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 소식,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랴오닝 성 단둥 시는 북-중 호시무역구 세관이 26일부터 시험운영을 시작했다고 최근 시 인터넷 웹사이트에 발표했습니다.

단둥 시는 1년 간 준비 과정을 거쳐 호시무역구에서 세관을 시험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호시무역은 중국 정부가 자국의 변경지역들이 이웃나라들과 원활한 교류를 통해 경제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시행하는 변경무역 제도의 하나입니다.

단둥 호시무역구는 지난해 6월 허가를 받은 뒤 10월에 현판식을 열고 개장했습니다.

북-중 호시무역구가 있는 단둥 시는 북-중 총 교역량의 70% 이상이 통과하는 양국 간 최대 교역거점이며, 호시무역구가 들어선 지역은 중국이 전액 부담해 건설하고 있는 신압록강대교의 단둥 쪽 출발점입니다.

단둥 시 계획에 따르면 총 4만㎢ 면적의 땅에 들어설 호시무역구는 상점과 창고 등 5개 구역으로 나뉩니다. 관련 당국은 이 곳 호시무역구 건설에 약 1억5천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입니다.

호시무역구는 북한과 중국의 국경 지역 20k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교역할 수 있으며, 하루 8천 위안, 미화 1천260 달러 미만의 거래에 대해 세금이 없습니다.

중국 랴오닝 성 정부와 단둥 시 당국은 이 호시무역구를 북한 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한국도 참여하는 새로운 무역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단둥 호시무역구는 북한 쪽 업체의 참가가 저조해 중국 측 기대와는 달리 거의 휴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단둥 시 정부가 그동안 호시무역구 안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건설했고, 무역구 안에 입주할 기업을 유치하는 활동을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가 세관 시험운영을 계기로 단둥 호시무역구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남양과 마주한 중국 지린 성 투먼 시도 지난 2010년 북한 주민들의 무관세 교역을 허용하는 호시무역 시장을 개장했지만, 북한의 소극적 태도로 개장식 날 하루만 문을 연 뒤 운영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